장례정보

고객만족 최우선, 프리드라이프의 가치입니다.

[자료] 프리드라이프 빅데이터로 보는 대한민국 장례문화 10년

최고관리자 2022-09-06 조회 891

국내 장례 153,978건을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간 국내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장례 방식은 ‘화장’이었습니다. 지난 10년간 치러진 전체 장례 가운데 매장은 줄고, 화장은 66%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.

분석 결과에 따르면, 지난해 진행된 전체 장법 중 ‘화장’의 비율은 90%로, 2012년 대비 화장 건은 66.3% 증가했습니다.

또한, 화장을 진행한 경우에는 친환경 장례법인 수목장과 해양장을 선택하는 사례가 10년 새 급증하여, 화장시킨 고인의 분골을 나무 뿌리에 묻는 ‘수목장’과 바다에 뿌리는 ‘해양장'은 2012년 2건에서 21년 108건으로 5,300% 증가했습니다.

​ 

전통적 장법인 ‘매장’은 2012년 25%에서 2022년 4월 말 기준 9%까지 감소되었습니다. 매장 방식 중에서는 관채로 땅속에 모시는 ‘관장’은 56.7%, 관 없이 고인만 하관하는 ‘탈관’은 43.2% 를 차지했습니다.

장례행사의 형태로 보면 전통식 장례식이 우세한 가운데 장례행사의 탈 종교화가 계속 진행되는 것으로 보입니다.

이번 분석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10년간 전통식 장례행사가 46.7%로 가장 많이 진행됐고 기독교식(26.6%), 불교식 (16.5%), 천주교식(7.4%) 순으로 장례 방식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. 종교식 장례행사 비중은 2012년 54%에서 2021년 47%로 7%p 감소 추세를 보였습니다.

프리드라이프는 '매년 2만 건에 가까운 장례행사를 진행하면서 누적되고 있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의 니즈를 신속히 반영하고 보다 최적화된 장례 서비스를 제공내 나갈 예정'입니다.

여러분의 관심 부탁드립니다~